주말로드스꼴라
보리 2019.05.04

책을 읽으면서 많은 부분들이 인상적이었다. 장일순 무위당 선생님이 계셨다는것을 새롭게 알게되었다.

 

“내 것을 만들려고 세게 당기면 내 것이 되지 않고 쏟아질뿐이야.”

세상 만물 중에 자기 것은 없었다. 내 옷, 내 집, 내 돈.......

자신의 것이라고 믿고 살지만, 따지고 보면 착각에 불과했다.

 

삶의 진리가 지식이나 재물이나 권세의 축적에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다시 말해서 힘이 아니라, 주어진 상황에 허심하게 살아가는지혜가 있어야 태산같은 어려움도 극복할 수 있다는 말입니다.

 

나도 큰 경쟁을 하지는 않지만 가끔 지금 일상에서 비슷한 것이 느껴질때가 있는 것 같다. 지금 보다 더 어렸을때는 경쟁이란게 뭔지도 모르고 느끼지 못하고 살아오다가 내가 중학교에 올라와서 그쯤부터 인가 점점 상대방과의 대화를 통해서도, 여러 매체나 우리를 위한 말이란 것을 알고는 있는 학교 선생님의 말씀에서도 뭔가 모르게 경쟁을 해서 내가 이겨야 할것만 같은 느낌을 받았다. 얘를 이겨야지 내가 조금은 더 편하겠구나.’ 하면서 선의의 경쟁인듯 하며 경쟁을 했다. 물론 이러한 것들을 통해서 내가 조금 더 성장한부분도 있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친구와도 진정성있게 대화한 적이 별로 없는것 같고 나도 그렇고 서로를 알게모르게 경계하고 있는것 같았다. 갈수록 힘들어졌고 나도 지쳤다. 그래서 인지 이 부분이 기억에 남는 것같다. 주어진 상황에 허심하게 살아고 싶다.

 

책의 한 부분정도밖에 읽지 않았지만 읽으면서 무위당 장일순 선생님이 어떤 분이셨는지를 조금은 알게된것 같다. 이 책을 엮으신 분께도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 이렇게 장일순 선생님에 대해 책을 지어주셔서 많은 사람들이 알게되고 그 분이 무엇을 말해주고 있는지도 알게되면서 반성또한 해볼수 있게 된 것에 감사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