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시스터즈"

네팔 사회적기업  "3 Sisters Trekkiing Adventure"

 

3SistersPicture.jpg

쓰리 시스터즈. 말 그대로 세 자매다. 이들은 히말라야의 나라 네팔에서 매일을 산에 오른다. 셋만 오르는 게 아니라 더 많은 여성들과 함께 산을 오른다. 가이드와 포터도 여성, 이들과 함께하는 이들도 여성 트레커들이다.

세자매 이야기                                                             

트레킹을 통해 네팔 여성 인권 향상과 빈곤 퇴치를 외치는 그녀들

럭키, 디키 그리고 니키 세 자매는 네팔 포카라에 위치한 “쓰리 시스터즈 어드벤처 트레킹” 여행사의 사장이자 지역 NGO인 EWN (Empowering Women of Nepal)의 창립자들이다. 쓰리 시스터즈는 여성들이 적합한 기술을 익혀 관광 산업에 진출할 수 있도록 하고, 어려운 상황에 있는 여성들의 삶을 향상시키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친다. 이들의 변함없는 목표는 관광 산업을 통해 여성들에게 힘을 실어주고, 발전 가능성이 희박한 지역에서 지속 가능한 관광 산업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다. 여성의 자립을 어렵게 하는 종교적 전통과 가부장적인 사회 구조가 공고한 네팔에서 여성을 위한 활동을 일으켜온 이들 자매는 용기와 인내의 상징이다. 남성들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관광 산업에 과감하게 뛰어들어 여성 가이드와 포터를 길러내고, 전 세계에서 모여든 여성 트레커들을 편안하고 안전하게 히말라야 설산으로 안내해 온 쓰리 시스터즈는 이제 그 활동 영역을 넓혀 나가고 있다. 네팔 서부의 고립된 가난한 마을에서 빈곤퇴치운동을 주도하고, 아동들을 노동착취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힘쓰는 일도 이들의 몫이다. 세 명의 자매가 모여 꾸려온 일이라기엔 너무나 아름답다. 쓰리 시스터즈는 히말라야보다도 빛난다.

apprenticethumb_over.jpg

 

 Empowering Women of Nepal (EWN)

네팔 여성에게 힘을 실어주다 

  • 트레킹 교육

EWN에서는 크게 3가지의 사업을 하고 있다. 주요 사업 중 하나로 매년 네팔 전국에서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기 위해 젊은 여성들이 지원하는데, 현재 매 시즌 40명 정도가 훈련을 받는다. 프로그램에는 응급처치, 기본위생, 생태학, 관광, 영어회화, 각국에서 온 여행객을 대하는 가이드의 책임과 역할 등이 포함된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익힌 실질적인 지식을 바탕으로 여성들은 관광 산업 분야에서 일 할 수 있는 능력과 경쟁력을 갖추게 된다. 등산 가이드가 되기 위해 필요한 지식과 기술만을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각각의 수강생이 자립적인 여성이 될 수 있도록 자신감과 용기 또한 심어준다. 이러한 교육 프로그램은 일종의 플랫폼 역할을 한다. 교육과정을 마친 여성들은 전문 트레킹 가이드가 되거나 자신이 하고자 하는 어떤 이들은 쓰리 시스터즈 곁에 남기도 하고 어떤 이들은 다른 여행사에 취직하여 여성 가이드로서 커리어를 시작하게 된다.

  • 네팔 서부 지역 트레킹 코스 개발

이 프로젝트는 관광 산업을 통해 지역 사회를 부흥시키기 위한 것이다. 인적 자원 개발과 잠재적인 관광지 육성 등이 이 사업의 주요 내용이다. 호텔 등의 숙박 업소 운영자들에게 관광 전략을 제공하고, 영어 회화 능력, 위생 등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하며 경제적으로 합리적인 운영을 할 수 있도록 돕기도 한다.

  • 아동 노동 착취 반대 운동

네팔 많은 가정에서 여자 아이들은 고통스러운 가난과 이로부터 발생하는 폭력의 악순환에 갇혀 있다. 이 프로젝트는 네팔 전역에서 아동들이 착취당하고 있는 사례를 밝혀내고, 이 아이들이 절망적인 환경을 벗어나 EWN이 운영하는 쉼터에서 지낼 수 있도록 한다. 이곳에서 여자 아이들은 가족들을 위해 노동에 시달리는 대신 교육을 받을 수 있게 된다. 혀재 20명 정도의 아이들이 시설에서 보호 받고 있다.

childrescuethumb_over.jpg guidetrainthumb_over.jpg diffactivitiesthumb_over.jpg advtrainthumb_over.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