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실제로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던 지난 2년 동안은 반려동물 유기가 감소했다. 지난 1월 동물자유연대가 발표한 ‘2021년 유실·유기 동물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동물보호관리시스템에 등록된 유기·유실 동물 발생 건수는 11만6984건으로 전년(12만8717건)보다 9.1% 감소했다.

전문가들은 반려동물을 버리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로 외출이나 여행에 걸림돌이 된다는 인식을 꼽고 있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가 발표한 반려동물보고서에 따르면 반려동물 때문에 외출이나 여행을 가기 어렵다고 응답한 양육자의 비율은 각각 27.9%, 27.3%에 달했다. 그런데 코로나19 기간에는 어차피 외출이나 여행을 하지 않다보니 자연스레 반려동물 유기도 줄었던 것이다.

문제는 거리두기가 해제되는 등 엔데믹에 가까워지면서 다시 반려동물 유기가 늘고 있다는 점이다. 농림축산검역본부 동물보호관리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18일부터 1개월간 등록된 유기동물 등록 건수는 모두 1만1363건으로 직전 1개월(8705건)보다 30%가량 늘었다.

http://n.news.naver.com/article/366/0000816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