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중략

다만 2019년 한일 갈등으로 촉발된 '노재팬'(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완전히 힘을 잃은 것은 아니어서 일본 여행에 대한 반감도 만만찮은 상황이다.

26일 오전 찾은 서울 영등포구의 한 소규모 여행사에는 이른 시간부터 전화문의가 이어졌다. '일상 회복'에 따른 여행 수요 회복을 충분히 확인할 수 있었다. 이 여행사는 최근 일본 여행에 대한 문의가 급증해 '웃지도 울지도' 못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여행사 관계자는 "어제는 일본 여행을 갈 수 있냐는 문의를 10건 넘게 받은 것 같은데 불과 5월 초만 해도 1~2건 정도였다"며 "미주나 동남아, 유럽보다도 더 많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 관광객 입국 규정이 확정되지 않아 당장 예약을 받지 못하고 돌려보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아쉬워했다.

일본은 지난 17일 백신 3차 접종을 완료한 한국인에게 격리 의무를 해제했다. 하지만 비즈니스 비자를 가진 사람으로 한정했다. 관광비자 발급이 제한되다 보니 여행 목적으로 일본 땅을 밟기는 쉽지 않다.하지만 7월 중순 이후 여름 휴가철에는 일본 여행이 자유로워질 것이란 기대감 속에 주요 여행사들은 일본여행 상품을 쏟아내고 있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6월 초에는 일본이 입국 규정을 다시 발표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며 "각 여행사가 일본 여행 패키지상품을 만들어 경쟁적으로 선 예약을 받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후략

http://n.news.naver.com/article/421/0006118744